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이 없습니다.

TOP

고객센터

고객센터 02-6749-2002
  • 상담시간 : 09:00 ~ 18:00
  • 점심시간 : 12:00 ~ 13:00

※ 주말, 공휴일 휴무

엄마는 공부중

[학생부를 잡아라! 세특 A to Z] 면접, 세특의 진정성 검증을 위한 자리

2020.12.08

 

힘들었던 해의 수능이 끝났다. 수험생들 모두에게 정말 고생 많았다는 격려의 인사를 전한다. 아직 수시 논술, 면접, 정시 전형 등 갈 길이 멀지만 그래도 끝이 보이니 조금만 더 힘을 내자. 동트기 전이 가장 어두운 법이다.

 

오늘은 세특과 인적성 면접의 관련성에 대해 이야기해 보고자 한다. 이번 칼럼은 아직 면접이 남아있는 현재 수험생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다. 물론 아직 입시에 전혀 감이 없는 예비 고1 및 고교 재학생에게는 와닿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입시를 준비하는 시간은 쏜살같이 흐른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정말 늦은 때가 되지 않으려면 미래를 내다보는 계획과 실천이 중요하다.

 
 

세특-자기소개서, 면접에서 쐐기를 박는다!

 

지난 칼럼들을 통해 세특의 각 영역이 어떻게 연계되는지, 또 세특을 통해 구성한 스토리가 어떻게 자기소개서로 반영될 수 있는지 살펴보았다. 세특이 평소 학교 생활과 교과 학습 충실도를 보여준다면, 자기소개서는 학생부에 기록된 활동들을 어떤 과정으로 진행했고 이를 통해 무엇을 느꼈는지 디테일을 보여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 진정성과 진실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바로 면접이다.

 

조금 부드럽게 말하자면, 면접은 학생부와 자소서를 통해서도 다 담지 못한 열정을 보여줄 수 있는 자리이고, 더 냉정하게 말하자면, 정말 그 활동들을 스스로 열심히 수행했는지 따져보는 자리이다. 누누이 말하지만 세특과 자소서가 정말 본인의 관심사를 위주로, 또 직접 실행한 활동으로만 채워져야 하는 이유다. 고액 컨설팅을 통해 ‘남이 만들어준’ 스펙은 세특, 자소서, 면접을 거치는 동안 어느 한 곳에서든 의심을 살 수 있고, 지원자의 자신감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된다.

 

 

학생부와 자소서를 읽고 또 읽는다!

 

 

면접은 기본적으로 학생부와 자소서의 기록만으로 해소되지 않는 의문들을 면접관들이 질문하는 자리이다. 때문에 면접을 준비하는 학생들이라면, 학생부와 자소서를 읽고 또 읽으며 자신이 했던 활동의 디테일을 점검해보아야 한다. 면접 준비를 할 때, 학생부를 보면서 ‘이런 내용이 있었나’하고 의문을 갖는 학생들이 의외로 많다. 특히 세특의 경우, 학기별로 과목 수도 많고, 한 과목 안에서도 수행평가, 발표, 보고서 등 다양한 활동을 하니 기억이 다 안 나는 것이 당연하다. 앞선 칼럼에서 계속 평소에 자신이 했던 활동을 기록으로 남겨두고, 자료도 챙겨둘 것을 강조한 이유다.

 

 

 

모든 세특은 중요하다!

 

 

학생부와 자소서에는 수많은 내용이 기록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급한 마음으로 면접에 대비하다 보면 본인도 모르게 중요도가 높다고 생각되는 요소만을 중심으로 면접을 준비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중요도가 높은 활동은 세특과 자소서를 통해 이미 여러 번 강조했을 것이기 때문에, 그 외의 부분에서도 질문이 나올 것에 대비해야 한다. 물론 이러한 경우 대체로 ‘어떤 내용의 활동인지, 특별히 기억나는 과정이 있는지’ 등 어렵지 않은 질문이 나올 테니 너무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또한, 세특에 해당 과목의 심화 지식과 관련한 개념어가 포함되어 있다면, 그 개념어에 대해서는 자신이 간단히 설명할 수 있을 만큼 정리해 두는 것이 좋다. 예컨대 ‘양자역학’에 대해 발표한 내용이 실려 있다면, 면접관 입장에서는 고등학생이 양자역학을 어떻게 이해했는지 확인하고 싶을 것이다. 반드시 정확하고 심화된 지식을 이야기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본인이 이해한 만큼을 본인의 언어로써 당당히 이야기할 수 있으면 된다. 다만 미리 준비하지 않는다면 실전에서 당황하여 페이스를 잃어버릴 수 있다. 따라서 아무리 사소한 기록일지라도 학생부와 세특, 자소서를 꼼꼼히 읽고 질문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독서활동, 느낀 점을 정리해 가자!

 

 

면접을 준비할 때, 많은 학생이 독서활동에 기록된 책들을 다시 읽어야 하는지 묻는다. 하지만 면접을 앞두고 수십 권에 달하는 책들을 모두 다시 읽기란 물리적으로 불가능할뿐더러, 불필요하다. 이와 같은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애초에 세특, 동아리, 독서활동 등 학생부의 각 영역을 연계해서 자신만의 키워드들을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독서 활동 기록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독서 활동 기록장을 살펴보면서, 해당 도서를 통해 본인이 배우고 느낀 점 중 꼭 말하고 싶은 내용을 정리하는 것이 면접에 대비하는 효율적인 방법이다.

 
 

[학생부를 잡아라! 세특 A to Z] 시리즈  

1. 세특이란   >>칼럼보기>> 
2. 세특의 중요성  >>칼럼보기>>
3. 전공 특성에 따른 세특 준비법[문과] >>칼럼보기>>
4. 전공 특성에 따른 세특 준비법[이과] >>칼럼보기>>
5. 세특과 학생부 다른 영역의 연계법 >>칼럼보기>>
6. 세특과 자소서 >>칼럼보기>>
7. 세특과 면접 >>칼럼보기>>
8. 세특 기록을 위한 탐구주제 선정법 >>칼럼보기>>
9. 달라지는 입시 요강과 세특 >>칼럼보기>>
10. 세특 완전정복 Q&A >>칼럼보기>>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